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참가후기

왜 이제서야 왔나 싶을 정도로 짧지만 좋은 경험이었습니다.

simwon 2022-02-21 10:11:27 조회수 394

첫 템플스테이라 걱정했지만 왜 이제서야 왔나 싶을 정도로

짧지만 좋은 경험이었습니다.

구성된 프로그램 하나하나가 다 좋았지만 특히 108배후 

늦은 저녁 탑돌이하며 비움종이를 태웠을 때가 가장 인상깊었습니다.

다른 계절에 다시 오겠습니다.

숙소나 식사도 불편함 없이 잘 지내다 갑니다.

스님 말씀과 목소리도 아주 좋았어요


-경다*-

  •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